Man vs Machine: Cinema 4D의 도움으로 크리에이티비티와 테크놀로지를 융합하다

칸느에서 황금 사자상을 수상한 디자인 스튜디오에게, 크리에이티브 프로세스란 상상속의 컨셉과 이들을 구현하는 데 사용되는 툴 사이에서 일어나는 시너지에 대한 모든 것입니다.

ManvsMachine의 테크니컬 디렉터인 Simon Holmedal과 크리에이티브 디렉터인 Mike Alderson은 ManvsMachine의 창업과 함께 ManvsMachine의 정신 뿐 아니라, 테크놀로지와 크리에이티비티의 융합이 어떻게 이 스튜디오를 번창시킬 수 있을지에 대하여 논의하였으며 - Cinema 4D가 이 논의에 어느 정도 도움을 주었습니다.

“테크놀로지와 아이디어는 서로 깊이 관계되어 함께 가야되는 것입니다,” ManvsMachine의 대표인 Tim Swift의 말입니다. “결국 우리는 회사 이름을 이렇게 선택하였는데 이는 이 이름이 우리가 추구하는 방향  - 개개인들은 독창적인 컨셉들을 만들고 그런 다음 최신 테크놀로지를 이용하여 이 아이디어들을 드라이브한다는 우리의 철학을 간명하게 요약해서 보여주고 있기 때문입니다.”이러한 철학을 실천하는 최근의 한 예가 바로 최근의 나이키를 위한 Air Max Day 광고로서, 이 광고는 디지탈 세계에서만 얻을 수 있는 디테일로, 모핑되고 여러 부분으로 흩어져 날아다니는 것과 같은 신발의 CG 버젼이 들어있습니다.복합적인 비쥬얼들을 보여주기 위하여, ManvsMachine은 Cinema 4D를 선택하였는데, 그 이유는 바로 Cinema 4D가 강력함과 단순함이 균형을 이루고있기 때문이었습니다. “Cinema 4D는 우리가 하는 일을 위하여 정말로 잘 디자인된 툴입니다,” ManvsMachine의 3D 수석인 Matthias Winckelmann의 설명입니다. “처음에 경험하게되는 쉬운 사용법은 정말로 멋졌습니다. 그 다음 계속 사용해 나가면서 더 깊이있는 기능들을 접하게 되었는 데 - Cinema 4D로 디자인 작업을 할 수 있을 뿐 아니라 무거운 VFX 컨텐츠 까지도 가능하다는 것을 알게되었습니다.”나이키 광고를 위한 트레이너들을 정확하게 모사하기 위하여 ManvsMachine은 3D 스캐닝 기술에 의존하였습니다. “W우리는 거의 모든 나이키 프로젝트에 이 기술을 사용하였는데 그 이유는 신발이 실제의 신발과 최대로 똑 같아야 하기 때문입니다,” Winckelmann의 설명입니다. “T나이키 디자인 팀은 제품 디자인에 많은 시간을 쏟았기 때문에 우리도 이를 100% 정확한 방법으로 만들고 싶었습니다: 우리가 정확하게 표현해야 할 필요가 있는 모든 연결, 솔기 및 신발의 구성품들에 대한 디테일이 이  필요한데 이들을 모델링으로 완성할 수도 있지만 3D 스캐닝을 사용하여 아주 짧은 시간에 일대일 모조품을 만들어 낼 수 있었습니다.”

 

광고를 위한 모핑을 위하여  ManvsMachine은 Cinema 4D의 서페이스와 메쉬 디포머를 이용하였습니다. “모핑을 하기 위하여, 3D 스캔의 로우 폴리곤을 만들고 이를 구부린 다음 모핑을 하여야 하겠지만, Cinema 4D의 서페이스 및 메쉬 디포머는 매우 높은 폴리곤을 가진 애셋들로 작업할 수 있어 아주 유용합니다. 그러나, 실제 슈즈들을 디포밍하는 것에 대해서는, 많은 경우, 각각의 디포메이션에 다른 툴들을 사용합니다 - 어떤 경우에는 서페이스 디포머, 또 어떤 경우에는 메쉬 디포머, 그리고 어떤 경우에는 PoseMorph와 스컬프팅 조합들을 사용하였습니다.”Cinema 4D가 ManvsMachine의 메인 파이프라인 툴로 자리매김을 한 것은 바로 이 유연성때문입니다. “생성 프로세스에서는 우리는 Cinema 4D가 제공하는 거의 모든 기능들을 사용하기 때문에, 특별히 뛰어난 기능들을 꼽기는 어렵습니다!” Winckelmann의 설명입니다. “우리에게 있어 Cinema 4D의 주요 강점은 이들 모든 서로 다른 기능들을 조합할 수 있다는 것으로서, 대부분의 경우 아이디어나 디자인이 떠오르면 이를 Cinema 4D로 구현할 수 있는 방법을 찾을 수 있습니다. 이러한 Cinema 4D의 다양한 융통성이 바로 우리가 이 툴에 의존하는 주요 이유입니다.”그럼에도 불구하고, Cinema 4D가 ManvsMachine이 사용하는 단 하나의 툴은 아닙니다 -  궁극적으로 아웃풋을 만드는 가장 중요한 것은 바로 인간의 창의성입니다. “I거친 디자인과 브랜딩 스킬을 하이엔드 비쥬얼 효과를 가진 아웃풋으로 녹여내는 것은 바로 이 테크놀로지와 아이디어의 균형 잡기입니다,” Swift의 결론입니다. “이는 단순히 이미지를 만드는 것이 아닙니다 – 이는 곧 클라이언트를 이해하고, 올바른 전략과 접근 및 비쥬얼적인 실행을 통하여 수립 시행하여, 작업에 가장 적합한 툴을 사용하여 아웃풋을 클라이언트에 제공하는 것입니다. Cinema 4D는 이러한 프로세스가 결실을 맺도록 해주는 정말로 핵심적인 툴입니다.”이 비디오를 통하여 Cinema 4D가 Man vs Machine의 작업에 어떻게 도움을 주어 나이키를 위한 여러 하이엔드 장면들을 구현하였는지 참조하실 수 있습니다:Man vs Machine Website: www.manvsmachine.co.uk

 

Previous slide
Next slide